0410 소프라노 정은경 귀국 독창회

 

 

소프라노 정은경 귀국 독창회

[Soprano Jung Eun Gyeong Recital]

 

일 시: 2017년 04월 10일(월) 오후7시30분

장 소: 영산아트홀

주 최: (주)BuamArt

후 원: 성신여대, 삼육대, SMMA ACADEMY

공연문의: 02-391-9631~2 www.buamart.com (전석 20,000 / 학생 10,000)

예 매 처: 인터파크 1544-1555 / http://ticket.interpark.com

옥션티켓 1566 - 1369 / www.auction.co.kr

 

 

 

PROFILE

 

SOPRANO 정은경

맑고 호소력 깊은 음색을 겸비한 소프라노 정은경은 인덕대학교에서 시각 디자인 전공 후 삼육대학교 성악과에 입학하여 음악적 소양을 쌓았으며 성신여대 대학원 졸업 후 이태리 빼스까라 시립아카데미 최고연주자과정(Diploma), 이태리 피렌체 트릴로 국제음악원 성악 마스터 클래스과정을(Diploma) 우수한 성적으로 마친 예술가이다.

 

그녀는 학교 재학 중 연주에 뛰어난 기량을 보이며 전문연주자로써 <라트라비아타>, <투란도트> 등에 참여하였고 <나비부인>, <사랑의 묘약>, <내 잔이 넘치나이다 Perfect 27> 작품의 연출부로 재능을 인정받기도 하였다.

 

독일 뒤셀도르프 음악대학 마스터 코스 수료, 독일 HAUS LORICK Theatersaal Konzert, 예전전국음악 콩쿠르 동상, 세종예술문화협회 전국음악 콩쿠르 동상 등에 입상하며 음악성을 인정받았고 부암아트홀 ‘유망신인데뷔콘서트’, 영산아트홀 음악교육신문 초청 ‘신춘음악회’, 세종문화회관 체임버홀 ‘이탈리아가곡연구회 정기연주회’, 이태리 ‘피렌체 국제음악 페스티벌’ 초청 연주 등의 음악활동을 전개하였다.

또한 후학을 양성하는 일에도 열의를 보여 SMMA음악원 성악 강사로 활동하고 있다.

 

이번 귀국 독창회를 통해 더욱 섬세하고 견고한 음악으로 그녀만의 음악활동을 발전시켜 나갈 것이며 관객들과의 꾸준한 소통을 바탕으로 실력파 성악가로써의 입지를 구축시킬 것이다.

 

 

 

Piano 김하얀

-예원학교, 서울예술고등학교졸업-이화여자대학교 및 동대학원 졸업-빈 국립대학교 Klavier-Vokalbegleitung Magister(최고자과정) 최고점 졸업-한국피아노협회 콩쿠르 신인상, International Piano Duo Competition, Tokyo, Japan 입상, Osaka International Music Competition, Osaka, Japan 2등, International Song Competition for Duo Voice-Piano, Sofia, Bulgaria 3등

-음반<Songs from Mother, 성악가를 위한 가곡반주>-한국콘서바토리(구 서울종합예술원) 성악 코치, UN Choir, Urania Choir 전임 반주자,

WienAkkord 합창단 수석 반주자 Wien, Austria, 협성대, 강남대, 인천예고 강사 역임-현 바로크현대가곡연구회, 한국반주협회정회원, 서울예고 출강

 

 

Program

 

 

H. R. Bishop Lo! Here the gentle lark

(1786-1855)

 

 

R. Strauss Mädchenblumen

(1864-1949) Ⅰ.Kornblumen

Ⅱ.Mohnblumen

Ⅲ.Epheu

Ⅳ.Wasserrose

 

 

C. Chaminade Auprès de ma mie

(1857-1944) Villanelle

L'été

 

 

 

INTERMISSION

 

 

 

F. J. Obradors Canciones clásicas españolas

(1903-1986) La mi sola, Laureola

Al amor

Corazõn, porqué pasais

El majo celoso

Con amores, la mi madere

Del cabello más sutil

Chiquitita la novia

 

 

O. Respighi Notturno

(1879-1936) L'ultima ebbrezza

Invito alla danza

 

 

 

A. Thomas Je suis Titania <from Opera "Mignon">

(1811-1896)

 

Please reload

최근 게시물
Please reload

보관
Please reload

태그 검색